수묵화, 시가 주렁주렁 달린 ‘풍경의 인물’

조회 수 12557 추천 수 0 2011.03.15 22:21:43
영이

 

수묵화, 시가 주렁주렁 달린 ‘풍경의 인물’ 
  

 
첫 한국 개인전 <철학자의 나무>전 여는 마이클 케냐
필름 잘 익을 때까지 주머니 넣고 어슬렁어슬렁
삼척 솔섬, 그가 찍은 덕에 LNG 생산기지 취소

 

rain_01.jpg

 

 

점퍼차림의 한 남자가 삼각대를 어깨에 메고 강가를 어슬렁거린다. 저 멀리 도시의 불빛, 가로등 불빛만이 가물거릴 뿐 주변은 깜깜하다. 늦은 밤이거나 아직 여명이 찾아오려면 시간이 많이 남아있는 새벽이다.

운동화를 신은 이 남자는 이윽고 삼각대를 내려놓고 잠시 카메라를 만지더니 뒤로 물러선다. 그리고 한 시간가량을 주변을 배회한다. 뭘 하는지 알 수가 없다. 손을 주머니에 넣고 걷다가 멈춰 생각하다가 또 걸으면서 시간을 보낸다. 카메라 속의 필름이 잘 익을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다.
 

그가 찍으면 단순한 주변 광경도 절묘한 풍경으로
 
영국 사진가 마이클 케냐의 첫 한국개인전이 이번 주말부터 서울에서 열린다. 2007년 그가 한국에서 강원도 삼척의 솔섬을 찍은 이후로 몇 년 사이에 입소문을 통해서 이 땅에서도 알 만한 사람들은 모두 그 이름과 사진을 알고 있다. 마이클 케냐의 작품세계는 독특하다. 몽환적이며 수묵화 같고 한 편의 시처럼 압축적이다. 그의 35년 사진세계의 소재는 다양하다. 화력발전소, 공장, 기차역, 놀이터 등 언뜻 봐서는 소재에 대한 경계가 없다.


그럼에도 그의 사진에선 모두 한가지 분위기가 지배한다. 그는 풍경(Landscape)을 주로 찍는다. 그렇지만 그 풍경은 바다, 하늘, 강, 산, 숲과 같이 넓은 자연의 경치에만 국한되진 않아서 공장에선 기계의 부품을 가까이서 묘사하기도 했고 놀이터에서는 그네를 찍기도 했고 깨진 유리창을 보여주는가 하면 화력발전소의 거대한 굴뚝 몇 개를 찍기도 했다. 우리말 단어 ‘풍경’에 대한 정의를 다시 내려야만 한다. 주변의 모든 광경이 곧 풍경으로 승화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작가다.

이번 한국 개인전 <철학자의 나무>는 그 이름에서 바로 직시하듯 나무와 관련된 사진만을 모아 구성했다. 유럽과 미 대륙의 풍경, 그리고 중국, 일본, 한국에서 찍은 풍경 중에서 나무가 들어있는 사진을 선보인다. 작가노트에서 그는 이렇게 말하고 있다.


 

rain_02.jpg

 

 

rain_03.jpg

 


너무 많은 것 주고도 아무 것도 바라지 않는
 
“성인이 된 지금, 내게는 언제든 가능할 때마다 찾아가고픈, 더 많은 나무 친구들이 전 세계에 흩어져 있다. 이젠 어릴 때처럼 나무에 오르거나 하지는 않지만 여전히 그때처럼 상상하는 것을 좋아한다. ‘풍경 사진가’라는 딱지가 붙은 지금, 가끔 왜 인물사진은 찍지 않느냐는 질문을 받는다. 물론 나는 인물 사진을 찍는다. 바로 나무의 인물 사진을 말이다.


나는 보통, 반 농담으로 ‘나무는 스스로 꾸밀 필요가 없고, 말대답도 하지 않으며, 게다가 지독히 독립적이며, 생생한 아름다움을 가졌고, 내가 장시간 동안 카메라 렌즈를 노출하는 동안 추위 속에서 몇 시간씩 기다리는 것을 즐기는 듯 보인다’라고 대답하곤 한다. 그러니 어느 누가 나무를 촬영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중략)


35년 이상 나는 여러 다른 나라에서 나무를 촬영할 수 있는 명예와 특권을 가져왔다. 나무가 이 세상에 존재한다는 거대한 감사에 대한 작은 징표로 나의 사진으로 그들의 모습을 보여 줄 수 있음을 감사하게 생각한다. 우리에게 너무 많은 것을 주고도 아무 것도 바라지 않는 나무에게 우리 모두는 빚을 지고 있는 것이다.”
 

친구 고르듯 하고 한 장소도 여러 날 머물러 요모조모


 2010년 12월, 홍콩의 한 라디오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작가는 작품활동에 관한 여러 이야길 들려주고 있다. 10시간이나 길게 노출을 주는 경우엔 셔터를 눌러두고 난 다음에 뭘 하느냐는 질문을 받은 마이클 케냐는 “뉴욕의 도심이라면 카메라 주위를 떠날 수 없다. (웃음) 산 속이라면 셔터를 눌러두고 자러 가기도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대부분 조수의 도움없이 홀로 다니고 고독을 즐기면서 작업을 한다고 했다.


사진 찍을 대상을 어떻게 선정하느냐는 질문에 그는 “아주 미묘하고 섬세한 과정이다. 어떻게 생각하면 (사귀기 위해) 친구를 고르는 것과 같다. 한눈에 봐서 모르지 않는가. 시간을 두고 지나봐야 알 수가 있는 법이다. 사진 찍을 장소를 고르는 것도 그와 같다”라고 말했다. 그는 한 곳을 찍기 위해 여러 날을 머문다. 같은 장소라도 매일같이 “풍경이 달라지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번 한국 전시에서 등장하는 나무사진들을 포함해 중국, 일본, 한국에서 찍은 그의 사진들을 보고 있노라면 화가가 그린 그림처럼 보인다. 그도 그런 이야길 하고 있다.
 “어렸을 때부터 여러 예술에 심취했다. 나에게 영향을 준 예술가들은 수천 명이 넘는 화가, 조각가, 사진가, 소설가, 음악가, 시인 등이다. 그러나 그 중 특히 어디서 깊은 영향이 왔는지는 알 수 없는 노릇이다. 사진을 찍는 것은 명상과도 같은 작업이다. 그러다 보니 내 사진에선 하이쿠(일본 고유의 짧은 시 형태)가 느껴지기도 하는 것이다”
 

rain_04.jpg

 

 

삼척의 솔섬, 그가 찍은 덕에 LNG 생산기지 계획 취소
 
이번으로 다섯 번째 한국을 찾는 마이클 케냐는 전시를 앞둔 지난 7일 새벽 도착했고 바로 지역으로 내려가 지난번 방문에 이은 작업을 이어나갔다. 전시가 개막되는 토요일에 작가사인회에 잠시 참석하고 나면 다시 촬영지를 찾을 예정이다. 이번 한국방문의 촬영예정지는 강원도 삼척, 부산 인근, 전남 등이다.


배추 머리를 하고 안경을 썼지만 날카로운 인상과는 거리가 먼, 사진의 고수 같지 않은 평범한 옷차림을 한 영국출신의 중년남자가 한밤중이나 새벽에 삼각대를 세워놓고 서성거리는 것을 발견한다면 그가 바로 마이클 케냐일지도 모른다. 2012년 하반기 한국에서 다시 한번 전시가 예정되어있다. 그동안 한국에서 찍은 사진들도 포함되겠지만 지금 찍고 있을 사진도 들어갈 것이다. 한국에서 “어떤 친구와 사귀었는지” 자못 궁금하다.
 
그의 홈페이지 www.michaelkenna.com/ 에서 많은 사진을 감상할 수 있다. 그동안의 작업을 본다면 한국은 그가 주력했던 장소는 분명히 아니다. 하지만, 현재 한국에서 전시와 활동을 하고 있어서인지 홈페이지의 초기화면엔 강원도 삼척 월촌의 솔섬을 찍은 아름다운 사진이 걸려있다. 2007년에 처음 찍었고 그 후 2009년 LNG 생산기지가 들어서 솔섬이 몽땅 없어질 위기에 처했지만 그 계획을 일부 수정시켜 솔섬을 보존시키기로 했던 계기가 된 그 사진의 장소다. 홈페이지 사진은 2010년에 다시 찍은 것이니 2007년의 그 사진과 비교해볼 만하다. 뭐든지 조용한 배경음악을 틀어놓고 그의 홈페이지에서 사진을 감상하면 어떤 종교의 명상 못지않은 체험을 하게 될 것이다.


조용한 음악 곁들여 사진 보노라면 명상 못잖아
 
이번 전시의 이름인 <철학자의 나무>는 일본 홋카이도 비에이의 평원에 홀로 서있는 <철학자의 나무>에서 따온 듯하다. 비에이에는 그 외에도 이름붙이기 좋아하는 일본인들이 작명한 나무들이 산재해있다. 서울 올림픽공원의 <왕따나무>같은 식이다.


전시는 삼청동에 있는 공근혜갤러리(02-738-7776)에서 열린다. 2월 12일 마이클 케냐의 사인회와 함께 개막한다. 아직 춥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삼청동은 여러 생활사진가들이 사랑하는 장소이니 안국역 1번 출구나 경복궁역 5번 출구에서 나와 설렁설렁 걸으면서 사진을 찍고 갤러리를 찾으면 좋겠다. 전시는 3월 20일까지.
 

 

rain_05.jpg

 

 

rain_06.jpg

 

 

한겨레 문화센터 곽윤섭기자 kwak1027@hani.co.kr

 

 


112.168.125.107 
 


영이

2011.03.15 22:22:46
*.199.62.87

 영이   - 2011/02/13 19:57:25 (148.5) 자    
 
내일은 오래간만에 카메라 들고 외출을 합니다.
울 사진가회 수강생들과 새벽 일찍 평창으로 눈꽃을 보러 간답니다.
이미 예정에 잡혀있었던 일정이긴 해도 강원도에 너무 많은 눈이 왔다고 하길래
관광버스가 갈 수 있을까...걱정했는데 차질없이 가기로 했답니다.
강원도의 예쁜 눈꽃....많이 보고 올게요...^^

 

영이

2011.03.15 22:24:27
*.199.62.87

영이   - 2011/02/15 22:38:45 (346) 자  
 
 
요즘이 나무사진을 찍기엔 더없이 좋은때 같습니다.
무사귀환요^^*
어제 대관령을 넘기 전인 평창 발왕산엘 갔는데
바람이 많이 불고 추워서 사진을 몇장만 찍고 휴게소에서 놀았습니다.
평창은 생각보다는 눈이 그리 많이 오지는 않았더랍니다.
도로는 차가 다닐 수 있도록 눈이 치워져 있었는데
어제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IOC 실사단이 방문하는 날이라고 했어요.
평창의 꿈....이번엔(2018) 강원, 평창에서 동계올림픽을 꼭 유치했음 좋겠습니다.

광욱이 광석이 공부하면서도 하고 싶은 취미생활을 즐겁게 했으면 좋겠고..
울 고은이도 벌써부터 동아리 활동에 관심이 많은데
아마도 사진반엘 들어가지 않을까 싶습니다. ㅎㅎ

남녘 동네에도 눈이 많이왔지요?
올 겨울은 어디든 눈이 많이 와서 농사는 대풍이 들겠습니다.

김귀엽

2011.03.15 22:23:39
*.199.62.87

 

 김귀엽   - 2011/02/15 16:20:27 (149) 자  
 
 
어떤 프레임으로 사물을 보느냐에 따라 세상이 달라보이는 것 같아요.
광욱이는 졸업기념으로 디카를 샀는데 요즘 이것저것 찍어보며 재미를 느끼고 있습니다.
광석이도 사고 싶어하던 기타를 기어이 장만했고요.

강원도엔 눈이 너무 많이 와서 걱정이 되긴 합니다만,
영이님의 무사귀환과 눈꽃 사진 기다립니다.

김귀엽

2011.03.15 22:25:20
*.199.62.87

김귀엽   - 2011/02/16 10:52:06 (87) 자   
  
행운목 꽃보며 행운을 빌었는데
광욱이랑 광석이 모두 지원한 학교에 가게 되었습니다.
모두가 감사한 일.
앞으로 고은이와 광욱이 작품도 기대해 볼까요?
영이님댁도 축하드려요.^^

김귀엽

2011.03.15 22:30:31
*.199.62.87

김귀엽   - 2011/02/25 09:03:03 (180) 자  
 
 
광욱이 파마 시켰습니다. ㅎㅎ
2박3일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에 갔다가 오늘 돌아오는 날인데
잘 도착했다는 문자 한통 남기고 이제껏 연락이 없습니다.
광석이라면 몇 번이나 전화를 했을테고요.

두녀석이 동시에 졸업과 입학을 하니 이래저래
챙길 일이 많이 생깁니다.
빨리 학교에 가면 좋겠어요.^^

엊그제 내린 눈이 산엔 그대로인데
봄은 이젠 봄이라고 성큼 다가섭니다.

영이

2011.03.15 22:29:58
*.199.62.87

영이   - 2011/02/22 15:11:27 (206) 자  
 
 
여학생들은 멋부리기가 그리 간단치가 않아서...염색은 일단 보류했는데
그래도 요즘 연일 어머나 어머나 입니다.ㅎㅎ
놀랄일이 한 두가지가 아니고...

광욱이 광석인 형제여서 여러모로 참 좋은것 같습니다.
형제, 둘이서 하는 여행도 얼마나 좋을까요.

우린 딸래미랑 같이 버스여행과 기차여행을 해 보기로 했었는데
아무것도 못하고 이제 개학하게 되었어요.ㅎㅎ
오늘 날씨는 봄이 또 성큼 와버린것 같이 여긴 넘 따스합니다.^^

김귀엽

2011.03.15 22:29:29
*.199.62.87

김귀엽   - 2011/02/17 14:55:14 (352.5) 자  
 
 
광석이도 방학 동안에 염색을 해보겠다고 하는 걸 말렸었는데
지난번 서울투어^^ 중에 약국에서 염색약을 사다가 친구와 서로 물을 들였었답니다.
그런데 머리를 감고 나와도 머리색깔이 변하질 않아 약국에 가서 환불해 달라고 하니
염색약은 이상이 없었다고.^^
이유는
짙은 갈색을 사다가 염색을 한거였어요.
갈색이라는 말에 염색이 되는 줄 알고 샀는데 그게 본래의 머리색깔인 줄 몰랐던거죠.
그렇게 엄마 몰래 시도한 첫 염색은 해피엔딩으로 끝났습니다.


방학도 끝나가고~
광석이가 다니게 될 학교는 머리 짧게 깎기로 유명한 곳이랍니다.
중.고등학교를 광욱이와 같은 동문으로 남게 되었습니다.

고은인 이제 대학생이 되었으니 그 정도는 허락을 해 주셔도 될 듯 합니다.
새내기 사내녀석들도 파마한 녀석들이 수두룩하답니다.^^

영이

2011.03.15 22:27:41
*.199.62.87

영이   - 2011/02/17 11:36:06 (179) 자  
 
 
카페 루카...아주 작은 공간인데 커피맛이 좋습니다.^^


어제 저녁부터 우린 집에 온수가 안 나오는데
보일러 회사에 연락했더니 저녁에나 고쳐주러 온답니다.
고양이 세수를 하고...ㅎㅎ
모녀가 밖에 못 나가고 있네요.
세상을 보는 창을 넓힌 울 딸은 이번엔 머리 염색타령을 합니다.
1학년 동안은 허락을 안 할 예정인데 엄마랑 세대차이가 심하다고 궁시렁 궁시렁...

김귀엽

2011.03.15 22:27:07
*.199.62.87

김귀엽   - 2011/02/16 12:33:31 (77) 자  
 
 
지난번 보내주신 진동선님의 책을 통해 알게 되어
몇 번 들여다 본 적이 있습니다.


영이님과 함께 가 보고 싶은 곳으로
해운대 <카페 루카>를 기억해 둡니다.

영이

2011.03.15 22:26:32
*.199.62.87

영이   - 2011/02/16 11:40:09 (196) 자  
 
 
심심할때 가보셔요-----> http://blog.naver.com/sabids

 

rain_comm01.jpg

 

게을러서...
10월에 전해 받은 진동선씨의 책을 안즉 안 보내고 있어요...ㅎㅎ
쫌만 더 있다가 보낼게요. (사실은...겨울가기전에 한번 만날 줄 알았어욤)

 

rain_comm02.jpg

 


 

첨부

영이

2011.03.15 22:25:58
*.199.62.87

영이   - 2011/02/16 11:12:05 (130.5) 자  
 
 
우리들 보물단지 모두에게 축하!
희망과 설렘의 봄을 맞습니다.
사람도 꽃도 귀엽님댁엔 늘 꽃을 피우고요....^^

울 아들래미도 이제 3월 말이면 들어온답니다.
가족중 한사람 없으니 허하기도 하고
또 조용하고 한가해서 좋았기도 했고..ㅎ
올해의 이 봄이 참 좋습니다.

김귀엽

2011.03.15 22:31:00
*.199.62.87

김귀엽   - 2011/02/25 09:11:57 (195.5) 자  
 
 
영이님 보내주신 책들 잘 보고 있습니다.
진동선님의 책은 싸인부터 확인하고요.^^
유명하다 해도 사진작가도 잘 모르고 그 이름은 모두 낯설지만
사진은 언어로 존재하지 않고 느낌으로 존재하는 것 같습니다.
쉽게 지나칠 수 있는 것들을 그냥 지나칠 수 없게 만드는 존재감이
사진에는 있습니다.
아이들에게도 물려줄 수 있는 책이어서 더욱 좋습니다.
대구의 봄이 영이님을 기다립니다.
한번 다녀가세요.^^

영이

2011.03.15 22:31:56
*.199.62.87

영이   - 2011/02/26 07:12:45 (94.5) 자  
 
 
어제 한강을 건너 가서 친구도 만나고 눈 부신 서울 도심 구경, 오늘은 산속으로 피세정염(避世靜念)...
새내기들만 바쁜것이 아니라 어른도 이리 바쁘고
간단히 짐 싸서 1박2일 하러 또 나간답니다.^^
 
 김귀엽   - 2011/02/26 17:21:22 (85) 자  
 
 
뭐든 할 수 있을 때 부지런히 해 두는게 좋을 것 같아요.
맘 변하기 전에^^.
쉬고 있으면 더 쉬고 싶고
다니다 보면 가보고 싶은 곳이 더 많이 생깁니다.^^

좋은 시간 되시길..

영이

2011.03.15 22:31:29
*.199.62.87

영이   - 2011/02/25 11:19:29 (236.5) 자  
 
 
껄껄껄...광욱군 파마한 모습은 넘 귀여울것 같구요.
부산하게 새봄을 맞는 얼라들땜시 우리 맨날 웃는날....
고은인 오늘서 2박3일 엠티~~
멋진 봄이 되기를 바래봅니다.

사진 이론책을 몇권 보면 본인도 모르게 어떤이의 영향을 받는 수도 있고
카메라를 만져 보는 감촉도 조금은 다를것 같기도 하고...
보이는 데로 자꾸 찍기만 하면~~ㅎㅎ
봄이되면~~^^*

(아주 오랫만에 연락이 닿은 친구 미스 정을 만나러 지금 서울엘 간답니다.
여기도 와 본다는 Miss 정~~지하철 역 검색좀 해보구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3 사진가 구본창의 <행복한 기억>展 file [1] 영이 2013-03-08 10070
132 박노해 안데스사진展 - 께로티카 file [4] 영이 2013-03-01 9176
131 있는 그대로 찍어라... 사진가 최민식씨 별세 [1] 영이 2013-02-13 10727
130 2012대구사진비엔날레 file [22] 김귀엽 2012-09-25 8611
129 꽃 피고 새 울어 file [6] 영이 2012-04-14 11452
128 시인과 소설가 file [5] 김귀엽 2012-04-13 11134
127 불어라 봄바람 file [3] 영이 2012-03-04 11620
126 꽃보다 아름다운 미소 file [6] 영이 2011-03-15 12310
» 수묵화, 시가 주렁주렁 달린 ‘풍경의 인물’ file [14] 영이 2011-03-15 12557
124 남몰래 흐르는 눈물 [6] 영이 2011-01-21 11974
123 생각의 반영 [4] 김귀엽 2011-01-19 8227
122 우겸이와 광욱이 file [3] 박경아 2010-12-15 5028
121 폰카의 시간여행(주남저수지) [2] 김귀엽 2010-11-21 4187
120 내가 흐르지 않으면 [12] 영이 2010-11-13 4292
119 관심 [8] 김귀엽 2010-11-10 3966
118 단풍드는 날 [3] 영이 2010-11-04 4383
117 오랜만이죠....^^ file [3] 박경아 2010-10-26 4405
116 팔공산 승시 file [3] 詩情 2010-10-01 4800
115 한여름 [9] 영이 2010-07-31 4231
114 부끄러움 [6] 영이 2010-04-26 39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