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어라 봄바람

조회 수 11649 추천 수 0 2012.03.04 09:45:06
7484.jpg

 

 

 

봄바람 / 김명배

봄바람은 아기강아지,
내 졸음 한 자락을 물어다가
마당에 놓고
희롱한다.

겨울 깊은
바윗속을 불어 나와
양달에 누워서 잠을 즐기는
어미바람,

봄엔
아기를 낳아 가지고 돌아와서
풀어 놓고 기른다.
봄바람은 아기강아지.

귀신도 이 풍경은
어쩌지 못한다.


 7470.jpg

 

불어라 봄바람 솔솔 불어라
산 넘고 물 건너 불어오너라
나무 그늘 밑에 잠자는 아기
깨우지 말고서 곱게 불어라

따뜻한 봄날에 노근히 누워
나비떼와 함께 춤추며 놀 때
애처로이 그 잠 깨이지 말고
가만이 솔솔솔 불어오너라


노래/이미자
 

 

새학기라 바쁜 아이들

새 봄이라 바쁜 남편...

성당에 열한시 미사를 가기 전

불어라 봄바람을 한번 듣고 갑니다.

며칠전 보다 훨씬 부드러워진 봄바람,

모두 편안한 휴일되시고...

 

귀엽님...깨우지 않고 곱게~ 그냥 갑니다.

애썼어요...

어른들은 점점 아기가 되어서 늘 마음을 써야 해요...

 



김귀엽

2012.03.04 10:30:23
*.137.210.237

20120303-kw.JPG

까꿍~^^.

영이님 기척에 저도 일어났어요. ㅎ

위 영이님 사진 너무 맘에 들어요. 색상도 자연스럽고 완연한 봄빛입니다.

요즘 광욱이한테 위문편지 쓰느라 정신 없어요.ㅎㅎ 아직은 인터넷으로만.

어제 사진을 보내와서 들여다보다가 디카로 다시 찍으며 혼자 놀고 있답니다.

곰인형은 입대 전에 친구들과 경주로 여행 갔다가 광욱이가 사다 준 거예요.

 

 

 

 

 

첨부

김귀엽

2012.03.04 10:39:42
*.137.210.237

3월 16일날 자대배치 받고나면 조금 여유롭게 지켜볼 수 있을 것 같아요.

15일 퇴소식에 면회갈 수 있답니다.

군에 가기 전보다  얼굴에 살이 많이 올라서 보기 좋아요.

퇴소식때까지 광욱이 앞으로 보내 준 위문편지는 모두 출력해서 아이에게 선물로 줄 생각입니다.

작은 책 한 권 분량은 되지 않을까 싶은데^^

우리는 부모님께 사랑을 물려 받기만 하고... 

냐도 어쩔 수 없는 내리사랑 입니다.

 

휴일 미사 잘 다녀오시고 편안한 시간 되세요.

 

 

 

 

 

 

 

영이

2012.03.05 16:17:47
*.168.125.138

무엇보다 광욱이 살이 올랐다니 힘들진 않은것 같아 다행이네요.

곰인형 사이 사진속의 광욱인 긴장기도 없이 아주 늠름합니다. 훈련기간 동안도 누구보다 잘하고 있을거에요.

편지글들을 보니 가족애가 아주 담뿍....참 좋아보여요.

울 아들 군대갔을때가 생각나네요...

가족이 보내는 편지는 광욱이에게 좋은 선물로 남고 가족들도 귀한 경험과 추억이 될 것 같습니다.

다시는 새롭게 맞이할 수 없는 시간들을 좋은 추억으로 아낌없이 만들고 보내세요.

15일 면회때까지 기다리는 시간이 한편으론 또 즐겁겠습니다.

큰 추위만 이제 없으면 좋겠네요.

 

 

어제는 미사다녀오니 동생들이 와 있었는데

북적이며 집 주변 나무들을 정리 해 주고 저녁을 먹고 돌아갔답니다.

오늘은 사진교실 다녀오구요.

비가 오네요. 봄----비

저는 요즘이 참 좋아요.사진에 대해 다시 고민하기 시작했어요. 이런 고민이 사실 디게 좋습니다..ㅎㅎ

 

7454.jpg

 

첨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3 사진가 구본창의 <행복한 기억>展 file [1] 영이 2013-03-08 10102
132 박노해 안데스사진展 - 께로티카 file [4] 영이 2013-03-01 9205
131 있는 그대로 찍어라... 사진가 최민식씨 별세 [1] 영이 2013-02-13 10811
130 2012대구사진비엔날레 file [22] 김귀엽 2012-09-25 8689
129 꽃 피고 새 울어 file [6] 영이 2012-04-14 11482
128 시인과 소설가 file [5] 김귀엽 2012-04-13 11164
» 불어라 봄바람 file [3] 영이 2012-03-04 11649
126 꽃보다 아름다운 미소 file [6] 영이 2011-03-15 12338
125 수묵화, 시가 주렁주렁 달린 ‘풍경의 인물’ file [14] 영이 2011-03-15 12643
124 남몰래 흐르는 눈물 [6] 영이 2011-01-21 12006
123 생각의 반영 [4] 김귀엽 2011-01-19 8253
122 우겸이와 광욱이 file [3] 박경아 2010-12-15 5056
121 폰카의 시간여행(주남저수지) [2] 김귀엽 2010-11-21 4222
120 내가 흐르지 않으면 [12] 영이 2010-11-13 4321
119 관심 [8] 김귀엽 2010-11-10 3989
118 단풍드는 날 [3] 영이 2010-11-04 4409
117 오랜만이죠....^^ file [3] 박경아 2010-10-26 4430
116 팔공산 승시 file [3] 詩情 2010-10-01 4828
115 한여름 [9] 영이 2010-07-31 4257
114 부끄러움 [6] 영이 2010-04-26 39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