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이

2013.10.23 07:51:11
*.168.125.138

여름의 분주했던 일상들을 차분히 가라앉히고

남국의 햇살을 이틀만 더 주시라 기도하는 때....

가을 오후 귀한 햇살, 귀한 빛.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