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더 섭섭했을까 / 윤제림

조회 수 1061 추천 수 0 2014.05.04 15:32:17


20140504-2.JPG


 
한 골짜기에 피어 있는 양지꽃과 노랑제비꽃이
한 소년을 좋아했습니다.
 
어느 날 아침,
소년이 양지꽃 얼굴을 들여다보면서
반갑게 인사를 했습니다.
 
"안녕! 내가 좋아하는
노랑제비꽃!"
 
양지꽃은 온종일 섭섭했습니다
노랑제비꽃도 온종일 섭섭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13 밤 외출 / 최은묵 지원 2014-05-22 902
3512 버선 한 척, 문지방에 닿다 / 백점례 지원 2014-05-22 1162
3511 그대 내 손금이 될 때까지 / 정일근 김귀엽 2014-05-22 811
3510 화가 / 윤희상 김귀엽 2014-05-22 809
3509 목련꽃도 잘못이다 / 윤제림 file 김귀엽 2014-05-04 838
» 누가 더 섭섭했을까 / 윤제림 file 김귀엽 2014-05-04 1061
3507 추억에서 30 / 박재삼 김귀엽 2014-05-04 814
3506 진달래 / 이은상 김귀엽 2014-05-03 807
3505 절벽 / 공광규 지원 2014-04-21 789
3504 길 / 박기임 지원 2014-04-21 837
3503 바닷가 마을 / 곽재구 지원 2014-04-18 580
3502 민물 / 고영민 지원 2014-04-07 477
3501 나 하나 꽃 피어 / 조동화 지원 2014-04-07 501
3500 기도 / 나태주 김귀엽 2014-04-02 476
3499 그냥 멍청히 / 나태주 김귀엽 2014-04-02 537
3498 낱말 새로 읽기 · 28 ―언덕 / 문무학 김귀엽 2014-03-28 924
3497 낱말 새로 읽기 · 8 ―그냥 / 문무학 김귀엽 2014-03-28 529
3496 낱말 새로 읽기 · 59 ― 어슴푸레 / 문무학 김귀엽 2014-03-28 497
3495 낱말 새로 읽기 · 46 ― 옷 / 문무학 김귀엽 2014-03-28 449
3494 들꽃 방석을 깔고 앉아 / 이기철 김귀엽 2014-03-27 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