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련꽃도 잘못이다 / 윤제림

조회 수 792 추천 수 0 2014.05.04 15:33:01


20140504-1.jpg



춘계 야구대회 1차전에서 탈락한 산골 중학교 선수들이 제 몸뚱이보다 커다란 가방을 메고 지고, 목련꽃 다 떨어져 누운 여관 마당을 나서고 있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다. 저마다 저 때문에 졌다고 생각하는지 모두 고개를 꺾고 말이 없다. 간밤에 손톱을 깎은 일도 죄스럽고, 속옷을 갈아입은 것도 후회스러운 것이다.


여관집 개도 풀이 죽었고,
목련도 어젯밤에 꽃잎을 다 놓아버리는 것이 아니었다며
고개를 흔든다.


봄은 미신과 가깝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26 새로운 길 / 윤동주 김귀엽 2017-02-11 163
3525 통화 / 이복희 김귀엽 2016-12-07 224
3524 고래를 위하여 / 정호승 김귀엽 2016-12-07 170
3523 백담사의 물 / 윤제림 김귀엽 2014-11-14 591
3522 가족 / 윤제림 김귀엽 2014-11-14 635
3521 이슬의 눈 / 마종기 김귀엽 2014-10-17 798
3520 고마운 일 / 윤 효 영이 2014-08-13 658
3519 8월의 포도원 / 문태준 영이 2014-08-13 721
3518 너무 작은 심장 ㅡ 장 루슬로 김귀엽 2014-07-05 690
3517 행간 / 오인태 김귀엽 2014-07-01 758
3516 식물성 오후 / 백점례 지원 2014-05-27 778
3515 바다는 슬픔을 모른다 / 백점례 지원 2014-05-27 763
3514 목백일홍 / 도종환 김귀엽 2014-05-25 728
3513 밤 외출 / 최은묵 지원 2014-05-22 830
3512 버선 한 척, 문지방에 닿다 / 백점례 지원 2014-05-22 1107
3511 그대 내 손금이 될 때까지 / 정일근 김귀엽 2014-05-22 759
3510 화가 / 윤희상 김귀엽 2014-05-22 765
» 목련꽃도 잘못이다 / 윤제림 file 김귀엽 2014-05-04 792
3508 누가 더 섭섭했을까 / 윤제림 file 김귀엽 2014-05-04 1012
3507 추억에서 30 / 박재삼 김귀엽 2014-05-04 7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