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가 / 윤희상

조회 수 816 추천 수 0 2014.05.22 13:31:13



화가는
바람을 그리기 위해
바람을 그리지 않고
바람에 뒤척거리는
수선화를 그렸다
바람에는 붓도 닿지 않았다
그러는 사이,
어떤 사람들은
그곳에서 바람은 보지 않고
수선화만 보고 갔다
화가가 나서서
탓할 일이 아니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13 밤 외출 / 최은묵 지원 2014-05-22 909
3512 버선 한 척, 문지방에 닿다 / 백점례 지원 2014-05-22 1169
3511 그대 내 손금이 될 때까지 / 정일근 김귀엽 2014-05-22 816
» 화가 / 윤희상 김귀엽 2014-05-22 816
3509 목련꽃도 잘못이다 / 윤제림 file 김귀엽 2014-05-04 841
3508 누가 더 섭섭했을까 / 윤제림 file 김귀엽 2014-05-04 1066
3507 추억에서 30 / 박재삼 김귀엽 2014-05-04 819
3506 진달래 / 이은상 김귀엽 2014-05-03 812
3505 절벽 / 공광규 지원 2014-04-21 793
3504 길 / 박기임 지원 2014-04-21 840
3503 바닷가 마을 / 곽재구 지원 2014-04-18 583
3502 민물 / 고영민 지원 2014-04-07 480
3501 나 하나 꽃 피어 / 조동화 지원 2014-04-07 504
3500 기도 / 나태주 김귀엽 2014-04-02 479
3499 그냥 멍청히 / 나태주 김귀엽 2014-04-02 540
3498 낱말 새로 읽기 · 28 ―언덕 / 문무학 김귀엽 2014-03-28 929
3497 낱말 새로 읽기 · 8 ―그냥 / 문무학 김귀엽 2014-03-28 532
3496 낱말 새로 읽기 · 59 ― 어슴푸레 / 문무학 김귀엽 2014-03-28 500
3495 낱말 새로 읽기 · 46 ― 옷 / 문무학 김귀엽 2014-03-28 452
3494 들꽃 방석을 깔고 앉아 / 이기철 김귀엽 2014-03-27 4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