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선 한 척, 문지방에 닿다 / 백점례

조회 수 1152 추천 수 0 2014.05.22 17:20:59

버선 한 척, 문지방에 닿다

 

                      백점례

 

참 고단한 항해였다

거친 저 난바다 속

풍랑을 맨손으로 돌리고 쳐내면서

한 생애, 다 삭은 뒤에 가까스로 내게 왔다

 

그 무슨 불빛 있어

예까지 내달려 왔나

가랑잎 배 버선 한 척 나침반도 동력도 없이

올올이 힘줄을 풀어 비바람을 묶어낸 날

 

모지라진 이물쪽에 얼룩덜룩 번진 설움

다잡아 꿰맨 구멍은 지난날 내 죄였다

자꾸만 비워 낸 속이 껍질만 남아 있다

 

꽃무늬 번 솔기 하나 머뭇대다 접어놓고

주름살 잔물결이 문지방에 잦아든다

어머니, 바람 든 뼈를

꿈꾸듯이 말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31 어미 소 / 박경리 김귀엽 2018-03-06 35
3530 영구 불멸 / 박경리 김귀엽 2018-03-06 35
3529 김씨 / 임희구 김귀엽 2018-02-27 37
3528 변금술 / 임희구 김귀엽 2018-02-27 36
3527 소주 한 병이 공짜 / 임희구 김귀엽 2018-02-27 39
3526 새로운 길 / 윤동주 김귀엽 2017-02-11 215
3525 통화 / 이복희 김귀엽 2016-12-07 273
3524 고래를 위하여 / 정호승 김귀엽 2016-12-07 219
3523 백담사의 물 / 윤제림 김귀엽 2014-11-14 638
3522 가족 / 윤제림 김귀엽 2014-11-14 687
3521 이슬의 눈 / 마종기 김귀엽 2014-10-17 851
3520 고마운 일 / 윤 효 영이 2014-08-13 713
3519 8월의 포도원 / 문태준 영이 2014-08-13 772
3518 너무 작은 심장 ㅡ 장 루슬로 김귀엽 2014-07-05 734
3517 행간 / 오인태 김귀엽 2014-07-01 813
3516 식물성 오후 / 백점례 지원 2014-05-27 832
3515 바다는 슬픔을 모른다 / 백점례 지원 2014-05-27 806
3514 목백일홍 / 도종환 김귀엽 2014-05-25 775
3513 밤 외출 / 최은묵 지원 2014-05-22 878
» 버선 한 척, 문지방에 닿다 / 백점례 지원 2014-05-22 11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