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 외출 / 최은묵

조회 수 910 추천 수 0 2014.05.22 17:32:28

밤 외출 / 최은묵


문 없는 방

이 독특한 공간에서 밤마다 나는

벽에 문을 그린다

손잡이를 당기면 벽이 열리고 밖은 아직 까만 평면

입구부터 길을 만들어 떠나는

한밤의 외출이다

밤에만 살아 움직이는 길이 있다는 걸 모르는 사람들은

문을 닫고 잠들었다

나도 엄마 등에서 잠든 적이 많았다

엄마 냄새를 맡으며 업혀 걷던 시절엔

갈림길에 대해 고민할 필요가 없어

나의 발은 늘 여유로웠다

어둠에서 꿈틀대는 벽화는 불면증의 사생아

내가 그린 길 위에서 걸음은 몹시 흔들렸다

걸음을 디딜수록 길은 많아졌고

엄마 등에서 내려온 후로

모든 길에는 냄새가 있다는 걸 알았다

열린 벽, 문 앞에 멈춰 냄새를 맡는다

미리 그려둔 여름 길섶

펄럭 코끝에 일렁이는 어릴 적 낯익은 냄새

오늘은 그만 걷고 여기 가만히 누워

별을 그리다 잠들 수 있겠다

하늘에 업힌 밤

오랜만에 두 발이 여유롭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밤 외출 / 최은묵 지원 2014-05-22 910
3512 버선 한 척, 문지방에 닿다 / 백점례 지원 2014-05-22 1169
3511 그대 내 손금이 될 때까지 / 정일근 김귀엽 2014-05-22 816
3510 화가 / 윤희상 김귀엽 2014-05-22 816
3509 목련꽃도 잘못이다 / 윤제림 file 김귀엽 2014-05-04 842
3508 누가 더 섭섭했을까 / 윤제림 file 김귀엽 2014-05-04 1067
3507 추억에서 30 / 박재삼 김귀엽 2014-05-04 820
3506 진달래 / 이은상 김귀엽 2014-05-03 812
3505 절벽 / 공광규 지원 2014-04-21 793
3504 길 / 박기임 지원 2014-04-21 840
3503 바닷가 마을 / 곽재구 지원 2014-04-18 583
3502 민물 / 고영민 지원 2014-04-07 480
3501 나 하나 꽃 피어 / 조동화 지원 2014-04-07 504
3500 기도 / 나태주 김귀엽 2014-04-02 479
3499 그냥 멍청히 / 나태주 김귀엽 2014-04-02 540
3498 낱말 새로 읽기 · 28 ―언덕 / 문무학 김귀엽 2014-03-28 929
3497 낱말 새로 읽기 · 8 ―그냥 / 문무학 김귀엽 2014-03-28 532
3496 낱말 새로 읽기 · 59 ― 어슴푸레 / 문무학 김귀엽 2014-03-28 500
3495 낱말 새로 읽기 · 46 ― 옷 / 문무학 김귀엽 2014-03-28 452
3494 들꽃 방석을 깔고 앉아 / 이기철 김귀엽 2014-03-27 4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