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작은 심장 ㅡ 장 루슬로

조회 수 691 추천 수 0 2014.07.05 18:31:29



작은 바람이 말했다.
내가 자라면
숲을 쓰러뜨려
나무들을 가져다주어야지.
추워하는 모든 이들에게.


작은 빵이 말했다.
내가 자라면
모든 이들의 양식이 되어야지.
배고픈 사람들에게.


그러나 그 위로
아무것도 아닌 것 같은
작은 비가 내려
바람을 잠재우고 빵을 녹여
모든 것들이 이전과 같이 되었다네.
가난한 사람들은 춥고
여전히 배가 고프지.


하지만 나는 그렇게 믿지 않아.
만일 빵이 부족하고 세상이 춥다면
그것은 비의 잘못이 아니라
사람들이 너무 작은 심장을 가졌기 때문이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26 새로운 길 / 윤동주 김귀엽 2017-02-11 164
3525 통화 / 이복희 김귀엽 2016-12-07 224
3524 고래를 위하여 / 정호승 김귀엽 2016-12-07 171
3523 백담사의 물 / 윤제림 김귀엽 2014-11-14 592
3522 가족 / 윤제림 김귀엽 2014-11-14 635
3521 이슬의 눈 / 마종기 김귀엽 2014-10-17 798
3520 고마운 일 / 윤 효 영이 2014-08-13 658
3519 8월의 포도원 / 문태준 영이 2014-08-13 722
» 너무 작은 심장 ㅡ 장 루슬로 김귀엽 2014-07-05 691
3517 행간 / 오인태 김귀엽 2014-07-01 758
3516 식물성 오후 / 백점례 지원 2014-05-27 779
3515 바다는 슬픔을 모른다 / 백점례 지원 2014-05-27 764
3514 목백일홍 / 도종환 김귀엽 2014-05-25 728
3513 밤 외출 / 최은묵 지원 2014-05-22 830
3512 버선 한 척, 문지방에 닿다 / 백점례 지원 2014-05-22 1107
3511 그대 내 손금이 될 때까지 / 정일근 김귀엽 2014-05-22 760
3510 화가 / 윤희상 김귀엽 2014-05-22 765
3509 목련꽃도 잘못이다 / 윤제림 file 김귀엽 2014-05-04 792
3508 누가 더 섭섭했을까 / 윤제림 file 김귀엽 2014-05-04 1012
3507 추억에서 30 / 박재삼 김귀엽 2014-05-04 7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