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슬의 눈 / 마종기

조회 수 885 추천 수 0 2014.10.17 14:22:58



가을이 첩첩 쌓인 산속에 들어가
빈 접시 하나 손에 들고 섰었습니다.
밤새의 추위를 이겨냈더니
접시 안에 맑은 이슬이 모였습니다.
그러나 그 이슬은 너무 적어서
목마름을 달랠 수는 없었습니다.
하룻밤을 더 모으면 이슬이 고일까,
그 이슬의 눈을 며칠이고 보면
맑고 찬 시 한 편 건질 수 있을까,
이유 없는 목마름도 해결할 수 있을까.



다음날엔 새벽이 오기도 전에
이슬 대신 낙엽 한 장이 어깨에 떨어져
부질없다, 부질없다 소리치는 통에
나까지 어깨 무거워 주저앉았습니다.
이슬은 아침이 되어서야 맑은 눈을 뜨고
간밤의 낙엽을 아껴주었습니다.
ㅡ당신은 그러니, 두 눈을 뜨고 사세요.
앞도 보고 뒤도 보고 위도 보세요.
다 보이지요? 당신이 가고 당신이 옵니다.



당신이 하나씩 다 모일 때까지, 또 그 후에도
눈뜨고 사세요, 바람이나 바다같이요.
바람이나 산이나 바다같이 사는
나는 이슬의 두 눈을 보았습니다. 그 후에도
바람의 앞이나 바다의 뒤에서
두 눈 뜬 이슬의 눈을 보았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33 봄밤 / 안상학 김귀엽 2018-07-18 2
3532 큰길로 가겠다 / 김형삼(동시) 김귀엽 2018-05-03 31
3531 어미 소 / 박경리 김귀엽 2018-03-06 62
3530 영구 불멸 / 박경리 김귀엽 2018-03-06 59
3529 김씨 / 임희구 김귀엽 2018-02-27 61
3528 변금술 / 임희구 김귀엽 2018-02-27 58
3527 소주 한 병이 공짜 / 임희구 김귀엽 2018-02-27 62
3526 새로운 길 / 윤동주 김귀엽 2017-02-11 241
3525 통화 / 이복희 김귀엽 2016-12-07 296
3524 고래를 위하여 / 정호승 김귀엽 2016-12-07 240
3523 백담사의 물 / 윤제림 김귀엽 2014-11-14 657
3522 가족 / 윤제림 김귀엽 2014-11-14 714
» 이슬의 눈 / 마종기 김귀엽 2014-10-17 885
3520 고마운 일 / 윤 효 영이 2014-08-13 739
3519 8월의 포도원 / 문태준 영이 2014-08-13 797
3518 너무 작은 심장 ㅡ 장 루슬로 김귀엽 2014-07-05 756
3517 행간 / 오인태 김귀엽 2014-07-01 840
3516 식물성 오후 / 백점례 지원 2014-05-27 854
3515 바다는 슬픔을 모른다 / 백점례 지원 2014-05-27 832
3514 목백일홍 / 도종환 김귀엽 2014-05-25 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