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화 / 이복희

조회 수 304 추천 수 0 2016.12.07 12:20:07

지금 거신 사랑은 결번이오니
다시 확인하시고 걸어주십시요


대단히 죄송합니다
지금 거신 그리움은 외로움으로
국번만 변경되었습니다


안녕하십니까?
지금 다른추억과 통화중이오니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
추억이 끝나는 대로 곧 연결해 드리겠습니다


제 청춘은 지금 부재중입니다
저희 비서에게 메세지를 남겨 주시면
방황에서 돌아오는 대로 연락드리겠습니다
그때까지 당신이 부디
제 영혼의 전화번호를
잊지 않으시기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33 봄밤 / 안상학 김귀엽 2018-07-18 11
3532 큰길로 가겠다 / 김형삼(동시) 김귀엽 2018-05-03 41
3531 어미 소 / 박경리 김귀엽 2018-03-06 72
3530 영구 불멸 / 박경리 김귀엽 2018-03-06 68
3529 김씨 / 임희구 김귀엽 2018-02-27 69
3528 변금술 / 임희구 김귀엽 2018-02-27 67
3527 소주 한 병이 공짜 / 임희구 김귀엽 2018-02-27 71
3526 새로운 길 / 윤동주 김귀엽 2017-02-11 247
» 통화 / 이복희 김귀엽 2016-12-07 304
3524 고래를 위하여 / 정호승 김귀엽 2016-12-07 247
3523 백담사의 물 / 윤제림 김귀엽 2014-11-14 664
3522 가족 / 윤제림 김귀엽 2014-11-14 721
3521 이슬의 눈 / 마종기 김귀엽 2014-10-17 894
3520 고마운 일 / 윤 효 영이 2014-08-13 746
3519 8월의 포도원 / 문태준 영이 2014-08-13 807
3518 너무 작은 심장 ㅡ 장 루슬로 김귀엽 2014-07-05 762
3517 행간 / 오인태 김귀엽 2014-07-01 848
3516 식물성 오후 / 백점례 지원 2014-05-27 861
3515 바다는 슬픔을 모른다 / 백점례 지원 2014-05-27 840
3514 목백일홍 / 도종환 김귀엽 2014-05-25 8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