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씨 / 임희구

조회 수 393 추천 수 0 2018.02.27 12:06:33



쌀을 씻어 안치는데 어머니가 안 보인다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어머니가 계실 것이다

나는, 김시! 하고 부른다

사람들이 들으면 저런 싸가지 할 것이다

화장실에서 어머니가

어!

하신다

나는 빤히 알면서

뭐해?

하고 묻는다

어머니가

어, 그냥 앉아있어 왜?

하신다

나는

그냥 불러봤어

하고는

가스레인지에 불을 붙인다

언제 나올지 모르는 똥을 누려고

지금 변기 위에 앉아계시는 어머니는

나이가 여든다섯이다

나는 어머니보다 마흔살이 어리다

어려도

어머니와 아들 사인데 사십 년 정도는 친구 아닌가

밥이 끓는다

엄마, 오늘 남대문시장 갈까?

왜?

그냥


엄마가 임마 같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43 낮달 / 반칠환 김귀엽 2020-05-26 39
3542 어떤 祈求 / 반칠환 김귀엽 2020-05-26 28
3541 멸치에 대한 예의 / 반칠환 김귀엽 2020-05-26 20
3540 만족 / 반칠환 김귀엽 2020-05-26 25
3539 공범 / 반칠환 김귀엽 2020-05-26 27
3538 일상의 기적 / 박완서 김귀엽 2020-04-08 73
3537 남 남 28 / 조병화 김귀엽 2020-03-04 75
3536 사람은 누구나 / 조병화 김귀엽 2020-03-03 91
3535 빨랫줄 / 이외수 김귀엽 2020-01-21 72
3534 풍경 소리 / 김정옥 김귀엽 2020-01-19 87
3533 봄밤 / 안상학 김귀엽 2018-07-18 392
3532 큰길로 가겠다 / 김형삼(동시) 김귀엽 2018-05-03 426
3531 어미 소 / 박경리 김귀엽 2018-03-06 427
3530 영구 불멸 / 박경리 김귀엽 2018-03-06 462
» 김씨 / 임희구 김귀엽 2018-02-27 393
3528 변금술 / 임희구 김귀엽 2018-02-27 398
3527 소주 한 병이 공짜 / 임희구 김귀엽 2018-02-27 389
3526 새로운 길 / 윤동주 김귀엽 2017-02-11 596
3525 통화 / 이복희 김귀엽 2016-12-07 641
3524 고래를 위하여 / 정호승 김귀엽 2016-12-07 5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