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est

글 수 155
  • Skin Info

 

문서 첨부 제한 : 0Byte/ 50.00MB
파일 크기 제한 : 50.00MB (허용 확장자 : *.*)


조금 바삐 지내다보니 오랜만에 들렀습니다. 홈 재단장을 하셨군요.
느낌이 참 좋습니다. 달리 축하할 방도가 없어 신통찮은 사진 한 장
떨궈 놓고 갑니다. 항상 느끼는 점이지만 이 곳에 오면 참 편합니다.
좋은 사진도 많이 보고 가고요. 늘 건강과  행복이 함께 하시기를...


가끔 이곳을 들여다 볼 때 마다 다녀가신 분들의 흔적이 오래도록 보이질 않으면
예전에 올렸던 흔적들을 찾아내어 혼자서도 종종 다시 들여다 본답니다.
집을 조금 넓히거나 마당을 쓸게 될 경우에도 그러하지요.
편안하다는 말씀이 저도 참 좋아서 그 말을 다시 듣고 싶었는지도 모르구요.
지금처럼 정성스레 남겨주신 덕담 한마디가 이 자리를 지키는 희망이 됩니다.
아래 사진은 영이님이 찍으신 거랍니다.
마당님이 올려주신 사진도 참 좋습니다.
고운 詩도 함께 나눠요..




돼지고기 두어 근 끊어왔다는 말 / 안도현


어릴 때, 두 손으로 받들고 싶도록 반가운 말은 저녁 무렵 아버지가 돼지고기 두어 근 끊어왔다는 말
정육점에서 돈 주고 사온 것이지마는 칼을 잡고 손수 베어온 것도 아니고 잘라온 것도 아닌데
신문지에 둘둘 말린 그것을 어머니 앞에 툭 던지듯이 내려놓으며 한 마디, 고기 좀 끊어왔다는 말
가장으로서의 자랑도 아니고 허세도 아니고 애정이나 연민 따위 더더구나 아니고 다만 반갑고 고독하고 왠지 시원시원한 어떤 결단 같아서 좋았던, 그 말

남의 집에 세 들어 살면서 이웃에 고기 볶는 냄새 퍼져나가 좋을 거 없다, 어머니는 연탄불에 고기를 뒤적이며 말했지

그래서 냄새가 새어나가지 않게 방문을 꼭꼭 닫고 볶은 돼지고기를 씹으며 입안에 기름 한입 고이던 밤




그냥 무심히 들어왔는데
홈이 멋지게 바뀌었네요.
꽃 사진 한장 들어다 놓고 갑니다.

이홈에서 더좋은 일들만 있기를 바랄께요
오른쪽 나무에 붙어 따라다니는 예쁜무당벌레까지 귀여웁네요

구경하다 가렵니다~


며칠 전 비오는 밤에 베란다에 핀 수국을 찍어보았답니다.
사진을 어떻게 찍으면 밤인데도 대낮처럼 훤하게 보이기도 하는데 저는 이 사진이 좋았어요.
밤은 밤다워야 하니까..

지난번에 올려주신 꽃도 처음 보지만 이번에 가져오신 꽃은 몽실몽실한 털실을
뭉쳐 놓은 것 같습니다.

무슨 이름을 가졌을까 몰라도
저 색실을 한올한올 풀어서 앙증맞은 아가의 스웨터를 짜 놓으면 참 예쁠 것 같아요.

차 한잔 내려 놓을게요~cool & hot


그냥 / 이승희

그냥
이라는 말 속에는 진짜로 그냥이 산다. 아니면 그냥이라는 말로 덮어두고픈 온갖 이유들이 한순간
잠들어 있다. 그것들 중 일부는 잠을 털고 일어나거나 아니면 영원히 그 잠 속에서 생을 마쳐 갈 것이
다. 그리하여 결국 그냥 속에는 그냥이 산다는 말은 맞다. 그냥의 집은 참 쓸쓸하겠다. 그냥이라고 말
하는 사람들의 입술처럼 그렇게.
그냥이라는 말 속에는 진짜로 그냥이 산다. 깊은 산그림자 같은, 속을 알 수 없는 어둔 강물 혹은 그
강물 위를 떠가는 나뭇잎사귀 같은 것들이 다 그냥이다. 그래서 난 그냥이 좋다. 그냥 그것들이 좋다.
그냥이라고 말하는 그 마음들의 물살이 가슴에 닿는 느낌이 좋다. 그냥 속에 살아가는 당신을 만나는
일처럼.




수국은 보기만해두 그냥 마음이 차분해 집니다
귀엽님홈 리뉴얼 하셨는데 어떤꽃을 가져올까 잠시 생각해봤쥐요 ㅎㅎ
망설임없이 그냥 수국이 선택되든데요?
항상 차분히 조용히 그러나 끊임없이 활동하시는 귀엽님
홈 멋지게 탄생하신거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앞으로도 많은 자료 올려주셔서 저같이 가난한 사람에게 은혜 베풀어 주시면
감사하겟습니다^^
번창하소서 이전보다 더욱^^


광석이에게 받은 꽃이랍니다.
사진을 찍겠다고 하면 싫어할 줄 알았는데 은근히 좋아하는 눈치였어요.
모른척, 곁에서 만화만 보는 척 하더니 나중에 이 사진을 들여다 보고는 한마디 합니다.
"짱구가 장미를 보고 있는 것 같아요" 라고.^^
그녀석의 심중을 헤아려 보았습니다.
'너도 나처럼 기쁜거였구나!'

어느날 게시판에 올라온 우산님 글을 보고 광석이가 우산아줌마라고 불러서 웃었던 적이 있습니다.
가져오신 수국도 기쁘게 받습니다.
우산홈을 잘 챙겨주시는 꽃비님께도 감사드리고^^.

내가 만난 사람은 모두 아름다웠다
                 이기철

잎 넓은 저녁으로 가기 위해서는
이웃들이 더 따뜻해져야 한다
초승달을 데리고 온 밤이 우체부처럼
대문을 두드리는 소리를 듣기 위해서는
채소처럼 푸른 손으로 하루를 씻어 놓아야 한다

이 세상에 살고 싶어서 별을 쳐다보고
이 세상에 살고 싶어서 별 같은 약속도 한다
이슬 속으로 어둠이 걸어 들어갈 때
하루는 또 한번의 작별이 된다
꽃송이가 뚝뚝 떨어지며 완성하는 이별
그런 이별은 숭고하다

사람들의 이별도 저러할 때
하루는 들판처럼 부유하다
한 해는 강물처럼 넉넉하다
내가 읽은 책은 모두 아름다웠다
내가 만난 사람도 모두 아름다웠다

나는 낙화만큼 희고 깨끗한 발로
하루를 건너가고 싶다
떨어져서도 향기로운 꽃잎의 말로
내 아는 사람에게
상추잎 같은 편지를 보내고 싶다
...................................

안녕하세요?
인터넷이라는 세상이 무한정 넓은것 같아도
이렇게 아름아름 알게되니 넓지만은 않은것 같아요.

처음엔 올려진 글들이 좋아서 왔다갔다했고
또 D A T A 방에 정보들도 이용했고
언제부턴간 사진을 잘하셔서 이래저래 혼자 들락거렸네요

이제 그냥 가지않고 인사하며 다닐께요
이곳에 아름다운 사람은 아니여도 폐가 되지않기를 바래며
잠시 인사 하고갑니다~

좋은날 되세요~~


세상은 넓고도 좁다고 하지요.
비록 작은 공간이지만 이것도 인연입니다.
아름다운 기억으로 편안하게 머물다 가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미류님~반갑습니다.
님의 손길 하나하나에
작지만 큰 힘이 느껴지는 것은
그 앵글 포커스에 걸린 것은
현상이 아닌 심상이라는 것을..

가깝게 보아 아름다운 세상
한줄시처럼 열어가는 세상
그 가운데 님이 있음은
큰 축복 입니다..^----^*

첫 방문이지만
오래된 느낌 안고 가옵니다..^^



야생화를 들여다보고 있으면 참 흥미롭습니다.
냉이꽃처럼 작은 풀꽃도 자세히 들여다보면 그안에 더 작은 꽃들이 알알이 모여서
작은 부케를 만들어 놓고 있습니다.
얼마전에 찍은 털새동부는 어떻구요.
그꽃은 볼수록 귀엽습니다.
어린 신부같은 모습으로 수줍게 피어 있는 것도 있고
개구장이처럼 귀여운 녀석들도 눈에 띕니다.
자연이 축복인건만은 분명합니다.
아래 사진은 까치수영이랍니다.
환영합니다..무늬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