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에게 시골이란...


































아직도..
따스한 군불이 있고
자리를 내어 주는 아랫목이 남아 있고
사람좋은 인심이 있는 그런 곳.


나, 시골에 가봤다~

2007.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