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택의 향기, 보은 선병국 가옥

조회 수 804 추천 수 0 2012.11.13 21:28:03

 

보은 선병국 가옥(報恩宣炳國家屋)은

충북 보은군 장안면 개안길 10-2 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일제강점기에 지은 전통가옥으로 중요민속문화제 제 134호.....

1919년부터 1921년까지 4년에 걸쳐 99칸으로 지어졌고

사랑채, 안채, 사당채를 각각 독립된 영역으로 만들어

담으로 둘러치고 집 전체를 다시 담으로 둘러놓은 특이한 구조의 고택입니다.

조선말기에 이르러 신분에 따라 집의 규모를 제한하던 규제가 풀린 후,

이름난 지관들로 하여금 전국 각지의 명당을 알아 보게 해서 지었다고 하는데

개화기에 새로운 형태의 한옥건축을 시도한 점에서

우리건축사에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가옥이라 합니다.

 

 

8786.jpg

 

 

1919년에서 1921년까지 3년에 걸쳐 지어졌다는 99칸의 전통 한옥,

선씨 종가..

 

 

 

2.jpg

 

 주차장에서 바로 보이는 가옥 안내 전체 배치 평면도

 

 

 

3.jpg

 

주차장에서 들어 갈 수 있는 가장 가까운 문...

 

 

 

4.jpg

 

향수를 자극하는 담장 끝 탱자나무 울타리가

눈에 금방 들어옵니다.

노란 탱자 향기는 가을바람에 날리고...

 

 

 

5.jpg

 

주인이 살고 있는 안채의 가을 풍경...

 

 

 

6.jpg

 

음식맛과 간장, 된장맛이 유명한 이 선씨 종가의 안채에선

저희가 갔던 날도

음식을 차려 놓은 상 옆에 방송국 카메라가 서 있었지요..

 

 

 

7.jpg

 

중문...

 

 

8.jpg

 

팔도의 항아리를 모두 모아 놓은 곳...

 

 

 

9.jpg

 

아흔 아홉칸 명문 고택의 곳간...

지금은 고시원으로 개조되어 운영되고 있는데

참으로 경이롭게 보았습니다.

 

 

 10.jpg

 

잘 보존된 사랑채..

붉은 벽돌이 그 옛날엔 파격이었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11.jpg

 

와송이 자라는 지붕,

그 아래 '선을 행하는 것이 가장 큰 즐거움'이라는 뜻의

위선최락(爲善最樂)이란 편액,

그 곳 사랑채를 지키고 계시는 아름다운  분...

 

 

 

12.jpg

 

고택의 이런 멋~~

저런 창을 하나 갖고 싶습니다.

 

 

 

13.jpg

 

그 창으로 보여지는 소소한 가을 풍경...

 

 

 

 

14.jpg

 

가을햇살이 이제 비껴가는 시간, 

섬돌 위에 단정한 신발 한켤레가 
또 눈길을 잡습니다...

 

 

 

15.jpg

 

연화부수형(蓮花浮水形)의 아름다운 풍광에 자리한 선씨 종가..

오래 전, 저 솟을대문(정문) 안쪽의 풍경들을

즐겁게 상상을 해 봅니다...

 

 

 

 

2012-10-30-충북 보은

 

 


김귀엽

2012.11.14 18:18:52
*.45.254.91

처음엔 첨부파일 하나만 보였였는데 이젠 다 보여요.^^

예전에도 다음이나 네이버에 올린 사진은 종종 그런 경우가 있어서 따로 저장을 하긴 했는데.^^

어쩜 다음파일은 영이님과 저만 보일지도 몰라요.

 

집은 사람과 더불어 있어야 온기를 느끼게 되는 것 같아요.

시골마을에 가보면 경치는 너무 좋은데 젊은 사람이 없어요.

마을을 지키는 분들이 대부분 연세드신 분들이라 안타깝지만

아이들은 대부분 학업때문에 도회지로 떠날수 밖에 없는 것이 현실인지라...

 

고택을 바라보는 마음도 비슷합니다.

발전하는 것보다 어려운 일이 그대로 지키는 일인것 같습니다.

붉은 벽돌은 세월의 흔적이 비껴간걸까요?^^

영이

2012.11.14 22:19:44
*.168.125.138

ㅎㅎ...

링크시킨것 다시 업로드 할게요...

여기 이 게시판은 업로드 할 수 있는 파일 갯수(9장까지)가 정해져 있어서 모두는 안올라 간답니다...

 

선씨 종가엔 지금도 종손이 안채를 지키고 있었는데

종가 전체 관리는 어려워보였습니다.

관리인 한, 두명 있다고 해도 워낙 넓은 터에 워낙 큰 집이어서

곳곳에 사람 손길이 많이 필요해 보였어요.

 

붉은 벽돌은 집을 지을때의 것 그대로 라고 하는데

지나간 시간에 비해 보존이 아주 잘 된듯 했습니다.

 

 

 

 

관리자

2012.11.15 08:52:25
*.45.254.91

파일업로드를 2MB에서 50MB까지 할 수 있도록 변경했습니다.

나머지 파일도 올려주세요. 다른 곳에서는 안보인답니다.^^

영이

2012.11.15 10:40:15
*.168.125.138

ㅎㅎㅎ..

보입니꺼....?

 

전에도 파일이 덜 올라가서

링크 시켰던 적이 있는데 그럼 그때도 안보였던가봐요...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