챨스 램/피천득

조회 수 1894 추천 수 0 2011.09.25 06:45:31
영이

 

 

     나는 위대한 인물에게서 매력을 느끼지 못한다. 나와의 유사성이 너무나 없기 때문인가 보다. 나는 그저 평범하되 정서가 섬세한 사람을 좋아한다. 동정(同情)을 주는 데 인색하지 않고 작은 인연을 소중히 여기는 사람, 곧잘 수줍어하고 겁 많은 사람, 순진한 사람, 아련한 애수와 미소 같은 유우머를 지닌 그런 사람에게 매력을 느낀다.

     챨스 램(Charles Lamb, 1775~1834)은 중키보다 좀 작고 눈이 맑고 말을 더듬었다. 술을 잘 하고, 담배를 많이 피우고, 친구와 이야기하는 것을 좋아하였다. 그는 남에게서 정중하게 대접받는 것을 싫어하였고 자기를 뽐내는 일이 없었다. 그는 역경에서도 인생을 아름답게 보려 하였다.

     램은 두뇌가 총명하고 가세가 넉넉치 못한 집 아이들이 가는 유명한 자선학교 <크라이스트 호스피탈>에서 7년간 수학(修學)을 하였다. 그후 그렇게도 가고 싶은 옥스포드 대학에 진학하지 못하고 잠깐 남해상사(南海商社)를 거쳐 1792년 동인도(東印度)회사에 취직을 하여 1825년까지 삼십여년 회계 사무원 노릇을 하였다.

     그는 불행하였다. 발작적 정신병을 앓는 누님을 보호하면서 일생을 독신으로 지냈다. 그는 두 번 여성에게 애정을 느낀 일이 있다. 그 중의 한 여성은 <<꿈속의 아이들-환상>>에 나오는 앨리스이다. 꿈속의 아이들은 응석도 부리고 애교도 떨다가 매정하게도 이런 말을 하고 사라져버린다.

     <우리들은 앨리스의 아이가 아닙니다. 당신의 아이도 아닙니다. 아예 아이가 아닙니다. 우리들은 아무 것도 아닙니다. 아무 것도 아니라고 말할 것초차 없습니다. 꿈입니다. 앨리스의 아이들은 버트람을 아버지라고 부릅니다.>

     <버트람>른 앨리스가 결혼한 사람이다.

     또 한 사건은 그가 마흔 네 살이 되고 연(年) 육백 파운드 봉급을 받게 되었을 때의 일이다. 그는 자기가 좋아하는 배우 페니 케리에게 청혼을 하였다. 그리고 즉시 상냥하고 정중한 답을 받았다. <저의 애정은 이미 다른 분에게 가 있습니다.> 이리하여 그의 작은 로맨스는 하루에 끝이 났다.

     그는 오래 된 책 그리고 옛날 작가를 사랑하였다. 그림을 사랑하고 도자기를 사랑하였다. 작은 사치(奢侈)를 사랑하였다. 그는 여자를 존중히 여겼다. 그의 수필 <현대에 있어서의 여성에 대한 예의>에 나타난 찬양은 영문학에서도 매우 드문 예라 하겠다. 그는 자기 아이는 없으면서 모든 아이들을 사랑하였다. 어린 굴뚝 소제부들도 사랑하였다. 그들이 웃을 때면 램도 같이 웃었다.

     그는 일생을 런던에서 살았고, 그 도시가 주는 모든 문화적 혜택을 탐구하였다. 런던은 그의 대학이었다. 그러나 그는 런던의 상업면을 싫어하였다. 정치에도 전혀 관심이 없었다.자기 학교, 자기 회사, 극장, 배우들, 거지들, 뒷골목 술집, 책사(冊肆), 이런 것들의 작은 얘기를 끝없는 로맨스로 엮은 것이 그의 <앨리아의 수필>들이다.

     그는 램(羊)이라는 자기 이름을 향하여 <나의 행동이 너를 부끄럽게 하지 않기를. 나의 고운 이름이여>라고 하였다. 그는 양(羊)과 같이 순결한 사람이었다.

 

 

 

8403.jpg

 

8406.jpg

 

     발행 -1980


영이

2011.09.25 07:11:13
*.168.125.138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시골 생활,

일요일이어서 신문이 없는 날....

새벽에 일어나 눈썹달 구경하고 꺼내 본 금아문선 ^^*

 

귀엽

2011.10.04 13:40:54
*.137.210.237

가끔 빛바랜 책을 꺼내 들면 눈으로 먼저 지난 시간들을 가늠해 더듬게 됩니다.

세로줄의 글귀에서 밑줄을 긋던 대나무 자를 기억합니다.

채찍도 되고 반듯함도 되는...<나의 행동이 너를 부끄럽게 하지 않기를, 나의 고운 이름이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83 풍경은 주홍빛 저녁을 울고/홍순영 영이 2011-12-12 783
3282 산 아래 / 김명인 영이 2011-12-01 741
3281 산까치 울면 / 이홍섭 영이 2011-12-01 871
3280 유쾌한 뉴스 / 이시영 귀엽 2011-11-24 841
3279 시선 / 마종기 귀엽 2011-11-23 1017
3278 내일/조병화 영이 2011-11-10 1054
3277 山 /김명배 영이 2011-11-10 802
3276 ‘잠’ 자 읽기 / 문무학 영이 2011-11-10 912
3275 바쁜 듯이/정현종 영이 2011-11-10 902
3274 가을날에는/최하림 영이 2011-11-10 851
3273 하늘에 바람을 걸고 / 김형영 영이 2011-11-10 911
3272 소리의 角 / 이규리 귀엽 2011-10-19 905
3271 무식한 놈 / 안도현 귀엽 2011-10-19 1089
3270 산창(山窓) / 서정춘 영이 2011-10-09 935
3269 이 세상에서 제일로 좋은 것/서정주 영이 2011-10-06 1032
3268 시골 공소 돌담 아래 /허형만 영이 2011-10-06 954
3267 10월 / 기형도 영이 2011-10-05 942
3266 자동응답기/김경미 영이 2011-10-05 971
» 챨스 램/피천득 file [2] 영이 2011-09-25 1894
3264 복/강영미 영이 2011-09-15 1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