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를 낳는 새 / 유하

조회 수 2021 추천 수 8 2006.08.23 00:09:43
찌르레기가 한 마리 날아와
나무에게 키스했을 때
나무는 새의 입 속에
산수유 열매를 넣어주었습니다.

달콤한 과육의 시절이 끝나고
어느 날 허공을 날던 새는
최후의 추락을 맞이하였습니다.
바람이, 떨어진 새의 육신을 거두어 가는 동안
그의 몸 안에 남아 있던 산수유 씨앗들은
싹을 틔워 잎새 무성한 나무가 되었습니다.

나무는 그렇듯
새가 낳은 자식이기도 한 것입니다.

새떼가 날아갑니다.
울창한 숲의 내세가 날아갑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 빈집의 약속 / 문태준 김귀엽 2006-08-23 1462
3 전집 / 최승호 김귀엽 2006-08-23 1509
» 나무를 낳는 새 / 유하 김귀엽 2006-08-23 2021
1 흥부 부부상 / 박재삼 file 김귀엽 2006-08-23 20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