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닥불 / 백석

조회 수 918 추천 수 0 2011.01.18 22:24:36
새끼오리도 헌신짝도 소똥도 갓신창도 개니빠디도 너울쪽도 짚검불도 가랑잎도 머리카락도 헝겊도 막대꼬치도 기왓장도 닭의 짗도 개터럭도 타는 모닥불

재당도 초시도 門長늙은이도 더부살이 아이도 새사위도 갓사둔도 나그네도 주인도 할아버지도 손자도 붓장사도 땜장이도 큰개도 강아지도 모두 모닥불을 쪼인다

모닥불은 어려서 우리 할아버지가 어미아비 없는 서러운 아이로 불상하니도 뭉둥발이가 된 슬픈 역사가 있다

  



갓신창 : 부서진 갓에서 나온, 말총으로 된 질긴 끈의 한 종류.
개니빠디 : 개의 이빨.
너울쪽 : 널빤지쪽.
짖 : 깃.
개터럭 : 개의 털.
재당 : 재종(再從). 육촌.
문장 : 한 문중에서 항렬과 나이가 제일 위인 사람.
몽둥발이 : 딸려 붙었던 것이 다 떨어지고 몸뚱이만 남은 물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3373 신생(新生) / 이시영 영이 2011-03-15 919
3372 칠점무당벌레 / 송찬호 김귀엽 2010-11-13 919
3371 수평선 / 반칠환 김귀엽 2006-08-23 919
3370 대비(大悲) / 배한봉 귀엽 2011-07-01 918
3369 나 혼자 자라겠어요 / 임길택 김귀엽 2011-01-21 918
» 모닥불 / 백석 김귀엽 2011-01-18 918
3367 천천히 가자 쉬어가면서 가자/나태주 영이 2010-11-04 917
3366 다시 술잔을 들며 / 정현종 김귀엽 2010-09-01 917
3365 시치미 / 반칠환 김귀엽 2006-08-23 917
3364 시선 / 마종기 귀엽 2011-11-23 916
3363 점경點景 / 송수권 귀엽 2011-06-01 916
3362 네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 / 고정희 안개꽃 2010-05-24 916
3361 돌머리 물빛 / 송수권 귀엽 2011-06-01 915
3360 가족 / 윤제림 김귀엽 2014-11-14 914
3359 세상에서 가장 먼 거리 file [2] 달팽이 2008-05-29 914
3358 말없이 걸어가듯이 / 정현종 영이 2011-07-09 912
3357 편백나무 사이에서 / 김규태 귀엽 2011-06-22 912
3356 고요에 바치네 / 김경미 김귀엽 2010-03-04 912
3355 아직은 바깥이 있다 / 황지우 김귀엽 2012-04-07 911
3354 섬/함민복 영이 2010-09-11 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