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없이 걸어가듯이 / 정현종

조회 수 954 추천 수 0 2011.07.09 07:51:45
영이

 


시간은 흘러,
흐르는 시간
쓸쓸하여,
마음 안팎을 물들여,
가을 바람이 나무를 흔들 듯이
내가 말없이 걸어가듯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3383 길 / 홍세희 귀엽 2011-08-10 985
3382 수화기 속의 여자 / 이명윤 귀엽 2011-06-28 983
3381 그 겨울밤/안도현 영이 2011-01-12 983
3380 별식(別食) / 박형준 김귀엽 2011-01-17 981
3379 빗소리 /주요한 영이 2011-07-24 980
3378 공손한 손 / 공영민 김귀엽 2011-01-05 980
3377 다시 술잔을 들며 / 정현종 김귀엽 2010-09-01 980
3376 참새 가슴/이성자 영이 2011-01-12 978
3375 깨끗한 식사 / 김선우 영이 2010-08-26 977
3374 점경點景 / 송수권 귀엽 2011-06-01 974
3373 만두/ 정하해 영이 2010-12-17 973
3372 네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 / 고정희 안개꽃 2010-05-24 973
3371 편백나무 사이에서 / 김규태 귀엽 2011-06-22 972
3370 그의 사진 / 나희덕 귀엽 2011-06-24 971
3369 개망초 / 문태준 귀엽 2011-06-23 971
3368 돌머리 물빛 / 송수권 귀엽 2011-06-01 971
3367 화가 / 윤희상 김귀엽 2014-05-22 970
3366 두꺼비/ 박성우 영이 2012-08-06 970
3365 목련꽃도 잘못이다 / 윤제림 file 김귀엽 2014-05-04 968
3364 모닥불 / 백석 김귀엽 2011-01-18 9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