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 거북 2 / 문태준

조회 수 937 추천 수 0 2012.06.05 10:41:24


시간이여,
눈물이 그렁그렁 맺힌 사람에게 마른 데를 보여다오

아무도 없는 텅 빈집에 내가 막 들어섰을 때 나의
거북이 작은 몽돌 위에 올라 앉아 사방으로 다리를
벌리고 몸을 말리듯이
저 마른 빛이 거북의 모든 소유(所有)이듯이

걸레처럼 축축하게 밀고 가는 시간이여,
마른 배를 보여다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3375 움직이는 근심은 가볍다 / 정현종 김귀엽 2011-01-10 947
3374 대비(大悲) / 배한봉 귀엽 2011-07-01 946
3373 시치미 / 반칠환 김귀엽 2006-08-23 946
3372 개망초 / 문태준 귀엽 2011-06-23 945
3371 그 겨울밤/안도현 영이 2011-01-12 943
3370 점경點景 / 송수권 귀엽 2011-06-01 938
3369 고독 - 아벨 버나르 김귀엽 2012-09-13 937
» 나와 거북 2 / 문태준 영이 2012-06-05 937
3367 천천히 가자 쉬어가면서 가자/나태주 영이 2010-11-04 937
3366 돌머리 물빛 / 송수권 귀엽 2011-06-01 936
3365 공손한 손 / 공영민 김귀엽 2011-01-05 935
3364 나 혼자 자라겠어요 / 임길택 김귀엽 2011-01-21 934
3363 편백나무 사이에서 / 김규태 귀엽 2011-06-22 933
3362 모닥불 / 백석 김귀엽 2011-01-18 932
3361 만두/ 정하해 영이 2010-12-17 932
3360 깨끗한 식사 / 김선우 영이 2010-08-26 932
3359 성선설 / 함민복 김귀엽 2012-09-06 931
3358 그의 사진 / 나희덕 귀엽 2011-06-24 931
3357 신생(新生) / 이시영 영이 2011-03-15 931
3356 네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 / 고정희 안개꽃 2010-05-24 931